총 142대 선적, 유럽 공략 확대
국내 생산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가 수출을 위해 선적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국내 생산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가 수출을 위해 선적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이달부터 부산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유럽 수출을 시작했다.

르노삼성은 지난 22일 국내 생산 트위지의 수출 선적을 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22일과 25일 두차례에 걸쳐 총 142대의 트위지를 프랑스 등에 수출한다.

2011년 출시된 르노 트위지는 운전석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춘 초소형 전기차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세계 시장에서 3만대 이상 팔렸다.

바야돌리드 공장에 있던 트위지 생산설비는 올해 르노삼성 부산공장으로 이전됐다. 지난달 부산공장 시범생산이 시작됐고 이달 양산을 시작했다.
국내 생산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가 수출을 위해 선적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국내 생산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가 수출을 위해 선적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은 지난해 12월 부산광역시,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생산라인 현지화와 부품 공급 및 기술 지원 등 국내생산에 필요한 모든 과정 전반을 적극 지원해왔다. 유럽 공략은 물론 향후 아시아 등 다른 지역으로도 판매 활로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르노삼성과 동신모텍, 부산시가 힘을 모은 덕분에 이러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및 협력사와 함께 상생하는 르노삼성자동차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지난 2016년 국내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3400대를 돌파하며 초소형 전기자 시장을 개척해왔다. 도심 출퇴근용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많은 주목을 받는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