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통합 여행 플랫폼 '신라트립' 론칭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신라면세점이 항공과 숙박, 여행, 면세 쇼핑을 모두 포함하는 통합 여행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인다. 통합 여행 서비스를 통해 적극적으로 여행객을 유치해 면세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복안이다.

신라면세점은 오는 12월 통합 여행 플랫폼 서비스 '신라트립'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신라트립은 오픈마켓 형태로 항공, 숙박, 여행 관련 예약을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국내 여행사, 현지 여행사, 투어상품 개인판매자 등 누구나 입점해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방식이다.

신라 인터넷면세점 회원이라면 손쉽게 접속해 구매할 수 있다. 실시간 가격 비교 기능을 더해 최저가 상품을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상품평 서비스인 '신라팁핑'의 모델을 접목해 여행상품 후기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후기를 보고 상품을 구매한 고객이 있다면 매출의 일부를 후기 작성자에게 보상해주는 시스템도 도입한다.

고객들은 구매금액의 일부를 돌려받아 면세 쇼핑에 활용할 수 있다. 신라면세점은 중개 수수료는 시스템 유지비용만 제외하고 전액 고객에게 'S리워즈'로 돌려준다. 고객들은 지급받은 포인트를 다시 신라면세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여행 사업자는 600만명에 달하는 신라면세점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할 수 있다. 면세점의 경우 여행 플랫폼 사업으로 독자적인 여행 생태계를 구축해 이용고객을 늘릴 수 있어 모두에 이득이 된다고 전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점 사업이 여행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여행 준비부터 면세쇼핑까지 돕는 '토털 여행플래너'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호텔신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