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다음달 임기가 만료되는 허인 국민은행장이 1년 더 연임한다.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디지털 경쟁력에 힘을 실은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KB금융지주는 24일 계열사대표 이사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열고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로 허 행장을 재선정했다. 대추위는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허 행장, 3명의 사외이사로 구성됐다. 이번에는 허 행장이 인사 대상인 만큼 빠지고 나머지 4명이 논의했다. 대추위는 지난 2년간 은행장 자격 요건에 부합하는 내외부 풀을 상시적으로 운영하며 검증해왔다. 허 행장에 대해서는 재임기간 중 경영성과와 중장기 경영전략 실행력, 조직 관리 리더십 등을 종합 검토해 가장 적합한 후보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한 차례 검증 과정을 거친 만큼 이후 작업은 무난하게 이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대추위 이후에는 은행장후보 추천위원회(행추위)가 허 행장의 자격을 검증한다. 마지막으로 주주총회에서 후보 선임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허 후보는 국민은행에서 경영기획그룹 대표(CFO)와 영업그룹대표(부행장)를 거쳐 2017년 11월 행장에 취임했다. 그동안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조직을 잘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적을 견고하게 유지하면서 디지털 분야에서도 여러 성과를 냈다. 국민은행은 허 행장 체제하에서 은행업계 최초로 MVNO(알뜰폰) 사업에 진출해 조만간 통신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