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시각장애인을 위해 점자 안내문을 갖춘 점포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GS25는 전국 시각장애인 시설 반경 1㎞ 내에 있는 144개 점포에 추가로 점자 안내문을 부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지금은 경북 포항지역 86개 매장에 점자 안내문이 갖춰져 있다.

안내문의 내용도 바꾸기로 했다. 예컨대 지금은 ‘음료’로만 표기돼 있지만 앞으로는 사이다 콜라 맥주 등 항목별로 구분하기로 했다.

시각장애인이 더 쉽게 점포 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전자레인지 사용법과 쓰레기통 위치도 점자로 표시된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