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진 인포스테크놀러지 사장

한번 장전에 6개침 발사 가능
충전식 배터리…유지비 40% 절감
경찰과 함께 개발한 전자충격기로 베트남·필리핀 등 세계 시장 진출

“경찰청과 손잡고 자체 개발한 한국형 전자충격기로 베트남, 필리핀 등 세계 시장에 진출하겠다.”

김범진 인포스테크놀러지 사장(사진)은 지난 22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치안산업박람회’에서 “동남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한국형 전자충격기 문의가 늘고 있다”며 “지난달 싱가포르 치안당국 요청으로 현지에서 프레젠테이션도 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이 전자충격기 개발에 뛰어든 것은 2016년부터다. 그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진행한 한국형 전자충격기 개발 사업에 7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개발 업체로 선정된 뒤 제품 개발을 시작했다”며 “정보기술(IT) 엔지니어 출신들이 모인 덕분에 제품 개발이 빠르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인포스테크놀러지가 개발한 한국형 전자충격기의 장점은 3연속 전극침 발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기존 테이저건(전자충격기)은 발사 뒤 카트리지를 교체해야 하지만 한국형 전자충격기는 한 번 장전에 총 6개 전극침(세 번 발사 가능)을 발사할 수 있다. 전극침이 빗나가도 곧바로 재사격할 수 있다. 김 사장은 “카트리지 형태인 기존 제품과 달리 세계 처음으로 ‘리볼버(회전식 탄창)’를 적용해 제품 무게를 줄였고 유효 사거리는 길어졌다”며 “정확한 사격을 위해 레이저 조준점을 두 개로 늘린 것도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한국형 전자충격기 무게는 380g으로, 기존 모델에 비해 40g 가볍고 유효 사거리는 1m 늘어났다.

충전기도 달라졌다. 기존 모델의 배터리는 일회용이었지만 한국형 전자충격기는 충전식을 적용해 계속 사용할 수 있다. 경찰은 배터리가 바뀌면서 기존 유지비용의 40%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격도 130만원 수준으로 기존 제품보다 30만원가량 저렴하다. 그는 “올해 말부터 경찰에 공급을 시작해 2~3년 내 국내에 사용 중인 1만2000개 수준의 전자충격기를 대체할 것”이라며 “싱가포르, 필리핀, 베트남, 미얀마 등에 각각 연간 1000대가량 수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병권 경찰청 연구발전담당관(총경)은 “전자충격기가 국산화되면서 연간 10억원 이상의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것”이라며 “경찰청이 전자충격기 등 치안산업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도=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