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 토끼고기 등 대체 육류 수요 '확산'
돼지고기 가격, 9월에만 69%↑
향후 돼지고기 가격 더 오를 것으로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자 중국에서 개고기나 토끼고기의 수요가 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가장 인기 있는 육류인 돼지고기가 공급 부족 현상을 빚자, 중국인들이 개고기와 토끼고기 등을 포함한 대체 육류를 찾고 있다"고 23일 보도했다.

특히, 돼지고기 대신 개고기나 토끼고기 등 다른 육류를 찾는 수요는 소득수준이 낮은 중소도시나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장시(江西)성 완안현의 한 식당은 최근 돼지고기 대신 개고기 요리를 취급하기 시작했다. 이 식당의 종업원은 가격 폭등으로 돼지고기 요리를 찾은 손님이 거의 없다며, 개고기 요리를 추천하고 있다.

완안현의 한 슈퍼마켓에서는 토끼고기 판촉 행사를 벌이고 있다. 돼지고기 가격이 1㎏당 72∼74위안으로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뛰었기 때문이다.

가격 폭등으로 돼지고기를 찾은 소비자들이 줄어들자, 슈퍼마켓은 정가가 kg당 43.6위안인 토끼고기를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장시성 지안현에 사는 류강 씨는 "농촌 지역에서는 돼지고기는 값이 비쌀 뿐만 아니라 구매하기도 어렵다"면서 "인근 돼지 농장에서 기르던 수많은 돼지가 ASF로 인해 살처분됐다"고 말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돼지고기 소비국이자, 양돈 국가다. 돼지고기는 중국인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국민 육류'로 꼽힌다.

문제는 중국의 돼지고기 파동이 단기간 내 진정되기 어렵다는 점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올해 9월 돼지고기 전국 평균 가격은 1년 전보다 69%나 올랐다.

하지만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살처분하는 돼지가 늘고, 사육량이 줄어들면서 돼지고기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는 사람이 많다.

올해 9월 기준 중국의 돼지 사육량은 1년 전보다 41.4%나 급감했다.

돼지사육 감소로 가격이 급등하자 중국은 수입량을 늘리는 등 가격을 진정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은 전년 동기 대비 43.6% 증가한, 132만t에 달한다.

지난해 8월 북부 랴오닝(遼寧)성의 한 농가에서 ASF가 처음 발병한 후 1년2개월여만에 중국 전역으로 확산됐다.

ASF는 치사율 100%인 바이러스 출혈성 돼지 전염병이지만 구제역과 달리 예방 백신이 따로 없다.

한편, ASF는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 발생, 1960년대 서유럽으로 퍼진 뒤 1990년대 중반 유럽에서는 박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동유럽에 전파된 ASF는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뒤 베트남과 라오스 북한 한국 등지로 확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