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넘으면 '마지노선' 사수 가능…0.5∼0.6% 전망이 다수
성장잠재력 저하 측면 고려해야…"미중 갈등에 0.4%p 까먹어"
내일 3분기 경제성장률 공개…'연 2% 성장' 가늠자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오는 24일 공개된다.

연간 2%대 성장률을 지켜낼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수치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은 3분기 성장률 속보치를 24일 오전 발표한다.

속보치에는 7·8월과 9월 중순까지의 실적이 반영된다.

9월 전체를 포함한 잠정치는 조금 달라질 수 있다.

지금까지 사례를 보면 오차는 많아야 0.1%포인트 정도였다.

한은 안팎에선 3분기 성장률(전기 대비)이 0.5∼0.6%로 나올 것이라는 견해가 많다.

앞서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 -0.4%, 2분기 1.0%였다.

이렇게 되면 4분기에는 0.7∼0.8% 성장해야 연간 2%대 성장률에 '턱걸이'를 한다.

한은은 지난 7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2.5%에서 2.2%로 낮추면서 3분기와 4분기에 0.8∼0.9%의 성장률을 예상했다.

그러나 한은은 지난 16일 기준금리를 인하할 때 "7월의 성장 전망경로를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을 바꿨다.

3분기 성장률이 당초 기대를 밑돌게 된 것은 정부의 재정지출 효과가 반감되기 때문이다.

2분기 1.0% 성장에는 정부 기여도가 1.2%포인트, 민간은 -0.2%포인트였다.

2분기는 재정을 바짝 당겨쓴 데다 1분기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했지만, 3분기 들어서도 민간의 경제활력이 좀처럼 살아나지 않은 셈이다.

올해 1∼8월 중앙재정 집행률은 77.4%다.

9∼12월 재정 여력이 22.6%로 많지 않아 재정 투입에 기댄 경기 부양을 더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하나금융투자 이미선 연구원은 "수출도 좋지 않고, 투자가 늘지 못했고, 소비는 상반기보다 악화해 3분기 0.6% 성장률을 기대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며 3분기 0.5%, 올해 1.9%의 성장률을 전망했다.

메리츠종금증권 윤여삼 연구원은 "산업활동동향의 생산지표들이 나쁘지 않다"며 "3분기 성장률 0.6%, 연간 성장률 2.0%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체 산업생산은 7월에 전월 대비 1.5% 늘었고, 8월에도 0.5% 증가했다.

LG경제연구원 이근태 연구위원은 "3분기에 0.5%, 4분기에 0.7% 성장률을 기록해 연간으로 2.0% 가까이 나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연간 2.0%의 성장과 1.9%의 성장은 0.1%포인트 차이(금액 기준 18조원)에 불과하지만 그 의미는 사뭇 다르게 받아들여질 수 있다.

우리나라는 1960년대 산업화가 본격화하고 나서 제2차 석유파동이 터진 1980년(-1.7%), 외환위기 때인 1998년(-5.5%),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 등 3차례를 제외하면 성장률이 2%에 못 미친 적이 없다.

물론 이를 평면적으로 적용하기는 어렵다.

우리 경제가 '과속'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성장잠재력, 즉 사람으로 치면 기초체력의 약화와 무관치 않기 때문이다.

한은이 5년 단위로 추정한 우리나라의 연평균 잠재성장률은 2001∼2005년 5.0∼5.2%, 2006∼2010년 4.1∼4.2%, 2011∼2015년 3.0∼3.4%, 2016∼2020년 2.7∼2.8%로 추세적인 내림세를 보여왔다.

최근 다시 추정한 2019∼2020년 잠재성장률은 2.5∼2.6%다.

올해 성장률이 2.0%를 지키든 밑돌든 잠재성장률에 못 미치는 것은 분명하다.

다만 그 원인을 내부의 '정책실패'로 돌리기보다는 외부의 '변수'에서 찾을 수 있다는 반론이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이 0.4%포인트 하락했다고 소개했다.

무역 경로를 통한 하락 효과 0.2%포인트, 불확실성이 짙어져 투자와 소비 등 경제활동이 위축된 영향이 0.2%포인트라고 부연했다.

미중 무역분쟁 변수가 없었다면 잠재성장률에 가까운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었으리라는 뜻으로 풀이됐다.

내일 3분기 경제성장률 공개…'연 2% 성장' 가늠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