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글로벌 웰스 보고서

5000만弗 넘는 초고액 자산가
국내 2984명…세계 11번째
한국의 백만장자는 약 74만1000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동산과 금융 자산 등을 합쳐 100만달러(약 11억7000만원) 이상을 보유한 사람들로, 세계 백만장자의 1.6%를 차지했다. 자산 규모가 5000만달러(약 585억원)를 웃도는 초고액 자산가는 한국이 2984명으로 세계에서 11번째로 많았다.

한국 백만장자 74만명…"자산 63% 부동산 편중"

글로벌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가 22일 발표한 ‘2019 세계 부(富)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한국인의 보유 자산은 총 7조3000억달러였다. 성인 한 명당 평균 자산은 17만5020달러였다. 이는 서유럽 국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다. 자산의 상당 부분이 부동산에 편중돼 전체 자산 중 비금융 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63%에 달했다.

백만장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1861만 명)으로, 세계 백만장자의 40%를 차지했다. 중국과 일본이 각각 444만 명, 302만 명으로 2위와 3위에 올랐으며 영국(246만 명), 독일(218만 명) 등이 뒤를 이었다.

자산이 5000만달러 이상인 초고액 자산가도 미국이 8만4050명으로 단연 1위였다. 2위인 중국(1만8130명)의 네 배가 넘었다. 한국의 초고액 자산가는 2984명에 달했다. 보고서는 앞으로 5년 동안 한국의 백만장자는 100만 명, 초고액 자산가는 42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자산가 증가가 가장 두드러진 국가는 중국이다. 미국 CNBC 등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 기준으로는 중국 자산가 수가 미국을 올해 처음으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2024년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초고액 자산가 수는 6만6000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 중 42%는 중국이 차지할 것으로 CNBC는 예상했다.

세계적으로 부의 양극화는 다소 완화됐지만 상위 1%가 전체 부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이 100만달러 이상인 4680만 명(0.9%)이 보유한 자산은 158조3000억달러로 전체 부의 44%에 달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