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직원 1200명 미팅

▽ 1200명 직원과 수평적 소통 강조
▽ "현대차 변화, 지금은 빙산의 일각"
▽ "살아남으려면 앞서가는 솔루션 내놔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을 마친 후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을 마친 후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앞으로 현대차(125,500 0.00%)에 변화가 더 많아질 것이다. 지금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조직의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세계적으로 자동차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정면돌파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수석부회장은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임직원 1200여명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는 이번 타운홀 미팅이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끼리 소통을 강화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수평적 기업 문화의 일환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만남은 지난 3월과 5월 '자율복장'과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열린 이후 세 번째 열린 타운홀 미팅이다. 이날은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정 수석부회장과 직원들이 즉석 문답을 주고 받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먼저 현대차의 방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앞으로 자동차를 만드는 것은 분명하다"며 "미래에는 자동차가 50%, 30%가 PAV(private air vehicle), 20%는 로보틱스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일, 공간·시간·물리적으로 연결하는 일을 하기 때문에 안전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차의 신규 브랜드 비전인 'Progress for Humanity'의 의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친구, 동료 등 소중한 이들을 만나게 하는 것이 우리 사업의 목적이기 때문에 결국은 사업의 비전도 사람에 있다"며 "모든 사람을 위한 서비스와 제품을 공급하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에 따라 '휴머니티'라는 말이 우리의 목적과 일맥상통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업무를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포인트는 '효율성'이라면서 "회사는 이익도 내야 하고, 해야 할 책임도 많기 때문에 이를 달성하기 위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세계적으로 자동차 공급 과잉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미래 자동차 업계에서 사라지고 없어지는 회사가 많아질 것"이라며 "살아 남으려면 차만 잘 만들어서 되는 것이 안된다. 앞서가는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내놔야 소비자들이 우리 차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 부회장은 "보고하는 문화를 예전부터 싫어해서 바꾸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마주 앉아 설명하고 보고하는 것을 제발 하지 말자"며 "메일 보낼 때도 파워포인트 넣는 것은 안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내는 이도 읽는 이도 힘들다. 몇 줄이라도 뜻만 전달되면 된다"며 "효율적이면서 빠르고 뜻만 전달할 수 있는 그런 방법을 추구하라"고 부연했다.

조직의 변화에 대해서는 "갑자기 과격하게 변화하면 피로감이 발생하지만 필요하면 변화를 해야 한다"며 "앞으로 변화가 더 많아질 것이다. 지금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변화가 아니라 아니라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는 방법과 능력을 200~300% 발휘하도록 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변화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양재동 본사, 연구소, 영업본부, 공장 등 전국 주요 사업장에 생중계 돼 자리를 같이 하지 못한 임직원들도 함께 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