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건축자재기업 벽산은 최근 그라스울(유리섬유) 생산라인 증설을 결정,무기단열재 시장에서 입지 강화에 나선다.

벽산은 최근 경기 여주공장에 그라스울 2호기 생산라인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익산공장 그라스울 2호기 생산설비 확충에 이어 또다시 무기단열재 제품 생산규모를 확대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벽산은 익산공장 1호, 2호 생산라인 6만톤을 비롯해 여주공장에서 2만톤의 제품 생산이 가능해져 연간 8만톤까지 그라스울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번에 증설되는 여주공장 2호기는 건축, 산업, 조선용의 특수용도 제품까지 생산될 예정이어서 벽산의 고효율 친환경 제품 라인이 한층 확대될 전망이다. 이번 투자 이후에도 벽산은 익산공장의 그라스울 생산라인 3호기 증설도 검토하고 있어 향후 무기단열재 분야에서의 시장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식 벽산 대표이사는 이미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는 무기단열재시장에서 현재의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연구와 투자를 이어나가고 있다”며 “국내 단열재시장의 빠른 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준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벽산의 그라스울은 재활용 유리와 석회석, 규사 등 조성원료를 주요 원재료로 하는 무기질 단열재다.내수성은 물론 불연 및 방화기능까지 갖춰 화재 발생시 인명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는 제품이다. 제품 내부에 다량의 공기를 포함하고 있어 우수한 보온, 단열 효과를 유지하기 때문에 냉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