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울산광역시·울산광역시중구·전국상인연합회가 주관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가 울산 중구 동천체육관에서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20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전통시장관 100개, 팔도먹거리장터 30개, 청년상인존 28개 시장 등 총 158개 전통시장과 상점가 등이 참여했다.지난 18일 개막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이 참석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유공자와 우수 전통시장에 정부포상을 주고 행사장 곳곳을 둘러봤다. 최고 영예인 ‘산업포장’은 부산광역시상인연합회 박헌영 회장이 수상했다.익산매일시장 소점호 회장을 비롯한 4명이 ‘대통령표창’을 받는 등 총 77명에게 포상이 주어졌다.

이번 박람회는 상생과 공존으로 전통시장을 살리고 세상을 바꾸자는 의미를 담은 ‘가치 만드는 전통시장, 세상을 바꾸다!’를 슬로건으로 변화하고 있는 전통시장의 성과를 확인하고 미래가치를 조명하며,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올해 박람회에는 인기 유투버 ‘말이야와 친구들’이 방문해 ‘사다&먹다&놀다’를 콘텐츠로 현장을 돌며 전통시장과 우수상품들을 소개했다.

케이팝(K-pop) 콘서트, 버스킹 등으로 젊은 감성의 문화공연도 펼쳐졌다. 케이팝 콘서트에는 업텐션, 디크런치, 앤씨아 등 케이팝 스타들이 참석해 박람회 둘째날의 열기를 더했다. 체육관 야외에서는 캐리커쳐, 페이스페인팅, 전통 놀이 체험 등을 마련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을 위한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는 전년 대비 관람객수가 24% 증가한 18만 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매출액 역시 전통관과 먹거리장터, 청년상인존을 포함해 전체 19억9000만 원으로 49%가량 증가했다.

조봉환 이사장은 “앞으로도 국민들과 전통시장이 상생하며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