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 발표
▽ 수소 가격 관리 위해 유통센터 운영…2040년 ㎏당 3000원
▽ "수소경제 불확실성 해소 기대…속도감 있게 이행"
현대자동차가 중부고속도로 하남 드림휴게소 내에 위치한 'H 하남 수소충전소'가 지난 27일 설비 구축 완료 및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2019.9.30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중부고속도로 하남 드림휴게소 내에 위치한 'H 하남 수소충전소'가 지난 27일 설비 구축 완료 및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2019.9.30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부가 수소충전소를 2022년 310기, 2040년까지 1200기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30년 주요 도시에선 20분 내, 고속도로에선 75㎞ 내에 충전소를 도달할 수 있고 2040년엔 각 15분, 50㎞ 내에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은 22일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통해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 일반 충전소 190기, 버스 전용충전소 60기 등 250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등 교통거점에는 현재 8곳에서 운영중인 수소충전소를 2022년까지 누적 60기를 구축해 수소차의 장거리 운행을 지원하고,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3년 안에 전국 어디라도 30분안에 도달할 수 있는 310기(누적 기준)의 수소충전소 망이 깔리게 된다.

이같은 계획은 2022년까지 수소차 6만7000대(누적, 승용차 6만5000대·버스 2000대) 보급목표를 달성하면 연간 약 3만t의 수소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따른 것이다.

이달 현재 운영중인 수소충전소는 31기이며 당장 연말까지 86기(누적·착공포함)를 구축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누적 660기를 구축해 주요 도시에서 20분내, 고속도로에서 75km 내 충전소 이용이 가능하도록 배치하고, 2040년에는 누적 1200기를 구축해 이를 15분, 50km 이내로 단축할 예정이다.

정부는 등록자동차수, 인구수, 지자체 면적, 수소차 보급량, 교통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광역지자체별로 균형 있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향후 지역별로 특화된 방식의 수소 생산 및 저장·운송 방식을 통해 늘어나는 수소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유통센터'를 설치해 적정 수준의 수소 가격을 유지·관리하고, 장기적으로 대용량 튜브트레일러 제작, 파이프라인 건설, 액화 운송 확대 등을 통해 시장 중심의 수소 가격 체계를 구축한다.

수소차 이용자가 보다 편리하게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달중 양방향 정보제공 플랫폼을 구축하고, 충전 속도를 향상한 충전소 모델을 개발해 수소 충전 대기시간을 절감한다.

이 밖에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와 혁신도시, 수소 시범도시 등에 충전소를 우선 구축하고, '수소충전소 정책 협의회(가칭)'를 설치해 충전소 관련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할 계획이다.

최근 수소 설비 관련 국내·외 사고로 관심이 높아진 수소충전소의 안전에 대해서는 법·기준을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강화하고, 수소 안전관리 전담기관을 설치해 철저하게 관리한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방안을 통해 전국 각지의 수소 공급 인프라와 충전소 구축 계획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수소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3대 원칙을 실현하기 위해 후속조치도 속도감 있게 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