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전기차 EQC 출시…가정 충전기 무료 설치

메르세데스벤츠가 친환경차 브랜드 EQ의 첫 전기자동차인 EQC(사진)를 22일 국내 시장에 내놓는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이 차는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모델”이라며 “독창적인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 다양한 편의성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차체는 벤츠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LC를 기반으로 했다. 80㎾h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돼 한 번 충전하면 309㎞ 이상 주행 가능하다. 급속 충전 기준으로 40분 만에 최대 용량 80%를 충전할 수 있다. 최고 출력은 408마력이며 5.1초 만에 시속 100㎞에 도달한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1억500만원이다. 벤츠는 연내 이 차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가정 충전기 무료 설치 또는 공용 충전소 1년간 무제한 이용 혜택을 주기로 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