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구축함 및 대형수송함 적용 제안

제너럴일렉트릭(GE)이 오는 22~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9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에서 한국 해군의 새로운 함정인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과 ‘차기대형수송함(LPX-II)’에 제안하는 전력과 추진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21일 발표했다.

GE는 대한민국 해군 8000급 ‘KDDX’의 추진시스템에 ‘하이브리드전기추진(HED)’ 또는 ‘통합전기추진(IFEP)’ 등 2가지 솔루션을 제안했다. HED에 사용되는 3.4MW 모터는 영국 해군의 타입-26급 호위함에 적용된 충격 테스트를 거쳤다. IFEP는 타입-45급 구축함을 위해 GE가 개발한 전기 시스템과 거의 동일하다. 두 추진 시스템 모두 GE 가스터빈 2대를 사용한다.

크리스 셰퍼드 GE항공-마린 사업부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는 “GE는 기계식 추진, HED, IFEP 등 폭넓은 전기 구동 추진 솔루션과 가스터빈을 제공하는 유일한 기업”이라며 “대한민국 해군 107척 함정에 186기에 달하는 가스터빈을 이미 인도했거나 앞으로 공급 예정”이라고 말했다. GE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함께 대한민국 해군과 산업용 가스터빈의 엔진 부품을 공동 생산하고 있다.

앤디 쿠퍼 GE파워컨버전 매니징디렉터는 “IFEP는 무기 및 레이더 시스템의 점점 증가하는 전력 수요를 충족해, 유연성과 효율성이 뛰어난 매력적인 솔루션”이라며 “GE LM2500 가스터빈과 함께 4세대 첨단 유도 모터, 충격 방지 드라이브, 발전기를 사용함으로써 위험이 낮고 완벽하게 호환되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용량이 증대된 IFEP 시스템의 차기대형수송함 적용 가능성을 고려해 볼 때, 대한민국 해군이 GE의 IFEP 시스템을 KDDX에 적용하는 것은 적절한 첫 단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