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올해 8월→올해 12월' 전기차 도입 일정 연기 끝에 발표

우정사업본부가 11월부터 초소형 전기차를 이용해 우편물을 배달한다.

우정본부는 현대캐피탈과 초소형 전기차 운용리스 계약을 맺고 11∼12월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천 대를 배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임차 기간은 5년이다.

배치되는 전기차는 국내에서 조립·생산하고 국내산 배터리를 장착한 차량으로 안전·환경인증도 통과했다.

우정본부는 "초소형 전기차가 운영되며 이륜차 안전사고를 줄이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편지 같은 일반우편물은 감소하고 소포·택배가 증가하는 우편 환경 변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우정본부 "연말까지 전기차 1000대 배치…다음 달 배달 시작"

애초 우정본부는 작년 1천 대, 올해 4천 대, 내년 5천 대 등 2020년까지 총 1만 대의 초소형 전기차를 도입할 계획이었지만, 작년에 도입하지 못하고 올해 1천 대만 보급한다고 4월 밝힌 바 있다.

계획 연기에 대해 우정본부 관계자는 당시 "전기차를 도입하려다 보니 (규격지침에 충족하는) 국산 자동차가 없었다.

외산 자동차 사는 모양새라 부담이 됐다"고 설명했다.

우정본부의 규격지침에 따르면 우편배달용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상온에서 60㎞ 이상이어야 하고 후방보행자 안전장치와 차량 상태 진단기 등 안전장치, 냉·난방기, 운전석 시트 방수기능이 있어야 한다.

이에 우정본부는 4월, 8월까지 전기차 1천 대를 전국 235개 우체국에 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이 계획도 4개월 더 미뤄지게 됐다.

우정본부 관계자는 "업체 선정 과정에서 재공고의 절차가 있었다"고 지연 이유를 설명했다.
우정본부 "연말까지 전기차 1000대 배치…다음 달 배달 시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