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최대 1조3363억원 규모 펀드에 대한 환매 중단 조치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DLF(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와는 성격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논란을 의식한 듯 "금융시장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라임운용의 환매 중단은 사실상 DLF 사태와 같다'는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DLF와는 성격이 다르다"고 답하면서도 "라임운용이 잘 못했다. 유동성 리스크와 관련해 라임이 실수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원장은 "금융당국으로 손실 금액이 확정되는 것을 지켜본 후 대비책을 내놓을 계획"이라면서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비슷한 입장을 내놨다. 은 위원장은 "금융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고 질서 있고 공정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금감원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만큼 리스크를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