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 왼쪽)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 왼쪽)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부활한 종합검사를 효과적으로 진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폐지됐던 종합검사가 부활한 것에 대해 지적하자 윤 원장은 "감독의 효과적 수단을 살려나가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종합검사가 지나치지 않고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지금 종합검사를 막 시작했지만 일부 금융회사 쪽에서는 생각했던 것보다 긍정적으로 반응하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며 "앞서 말씀드린 약속을 지켜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