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하에 변동금리 내림세
채권 강세 꺾이며 고정금리는 반등
고정금리 〉변동금리, '역전현상' 여전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주담대 고정vs변동 눈치 싸움

#지난해 8월 서울 동대문에 30평대 아파트를 구입한 직장인 이모씨는 요즘 틈날 때마다 은행 지점을 찾고 있다. 대출금리가 1년 새 1%포인트 이상 떨어지면서 대출 갈아타기(대환)를 고민하고 있어서다. 당장은 고정금리가 유리하지만 금리가 더 떨어질 수도 있는 상황. 김씨는 "향후 변동성을 생각해 고정금리를 선택하고 싶지만 금리가 더 떨어질 수 있다는 말에 변동금리도 생각하고 있다"며 "고정금리가 최근 반등하면서 상황이 더 복잡해졌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이 지난 16일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현재는 주담대 고정금리 상품의 이자가 낮지만 최근 높아지고 있고, 변동금리 상품은 이자가 고정금리보다 높지만 하락이 예상돼서다. 또 두 상품의 이자에 영향을 주는 기준금리의 중장기적 방향성을 가늠하기도 힘들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고정금리 주담대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는 8월 1.35%까지 떨어진 후 이달 초부터 반등하고 있다. 이날 기준 금융채 5년물 금리는 1.54%로 8월 이후 매달 0.1% 포인트씩 오르고 있다.

반면 변동금리 주담대의 기준금리로 활용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는 여전히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신규 취급액 기준(은행이 매월 신규로 조달한 자금에 적용된 가중금리) 코픽스가 4개월 만에 반등했지만 0.05% 포인트 올라 1.57%에 그쳤다. 특히 같은 기간 잔액 기준 코픽스(월말 잔액에 적용된 가중금리)와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기존 잔액 기준에 한국은행 차임금 등을 추가로 반영한 가중금리)가 떨어지면서 변동금리 하락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9월 잔액 기준 코픽스와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는 각각 1.87%, 1.60%로 집계됐다.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는 지난해 말부터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은 '역전 현상'이 이어져 오고 있다. 세계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채권 강세로 이어지면서 금융채 5년물 금리가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KB국민은행이 21~27일에 적용하는 고정(혼합형)금리는 2.42~3.92%로 여전히 변동금리(2.78~4.28%·신규취급액 기준)보다 낮게 유지되고 있다.

다만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수 있다는 의지를 드러내면서 변동금리는 더 떨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준금리 인하는 시중은행 수신금리 하락, 코픽스 하락, 주담대 변동금리 하락으로 이어진다. 반대로 역대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는 고정금리는 당분간 오를 수 있다. 기준금리 인하로 채권(금융채 5년물) 선호 현상이 한풀 꺾였기 때문이다. 실제 기준금리 인상 다음날인 17일 국고채 금리는 외국인 순매도세에 0.1%포인트 이상 올랐다. 같은 날 금융채 5년물도 0.06%포인트 오르며 장을 마쳤다.

전문가들은 목표 상환시점에 따라 선택지를 달리해야 한다고 말한다.

신한은행 한 관계자는 "금리 인하기에는 일반적으로 고정금리보다 변동금리가 유리할 수 있다"면서도 "기준금리가 이미 두 차례나 떨어진 만큼 향후 변동금리 하락폭이 제한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급하지 않으면 내년 초까지 기다려 보는 걸 권한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