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상환·환매 연기 규모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더 큰 1조5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금융당국 분석이 나왔다.

20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라임자산운용의 상환·환매 연기 대상 펀드는 3개 모(母)펀드와 관련된 최대 157개 자(子)펀드이며 그 규모는 1조5천587억원으로 추정됐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14일 기자설명회에서 해당 펀드가 149개로 최대 1조3천363억원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수치 차이는 라임자산운용이 일부 만기도래 펀드를 제외(4개)한 것과 통계 오류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157개 자펀드의 투자자(계좌 수 기준)는 개인 3천606명을 포함해 총 4천96명이다.

개방형 펀드가 1천38명이고 폐쇄형 펀드는 3천58명이다.

금감원은 펀드 환매 중단 사유에 대해 "비유동성 장기 자산에 투자하면서도 개방형 또는 단기 폐쇄형 펀드로 자금을 모집하고 다수 펀드의 자금(자펀드)을 소수 특정 펀드(모펀드)에 집중·운용해 모펀드에서 발생한 유동성 부족 현상이 다수 자펀드로 확대됐다"고 의원실에 보고했다.

금감원은 이달 초 마친 라임자산운용 검사 과정에서 포트코리아자산운용·라움자산운용과의 이상한 자금 거래가 있었다는 사실도 파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이 포트코리아, 라움이 만든 펀드에 투자하고 그 자금이 다시 라임의 모펀드로 돌아오는 식의 거래가 있었다"며 "이것이 외형 부풀리기나 수익률 돌려막기 등의 목적이 있는 것인지, 부당 행위에 해당하는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