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가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나 OECD 전망치 수준이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소재 IMF에서 특파원들과 인터뷰하면서 언급했다. /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가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나 OECD 전망치 수준이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소재 IMF에서 특파원들과 인터뷰하면서 언급했다. /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당초 정부 전망보다 0.4%포인트 가량 낮은 2.0~2.1% 수준에 그칠 것으로 봤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 출장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올해 성장률은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전망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언급했다.

IMF와 OECD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0%, 2.1%였다.

앞서 정부는 7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에서 성장률을 2.4~2.5%로 제시했으나 최근 들어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등으로 달성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내년 성장률에 대해서는 2.2~2.3%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IMF와 OECD 전망치에 정책 의지를 일부 고려한 수준으로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부연했다. IMF와 OECD의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2%, 2.3%다.

홍 부총리는 통합재정수지·관리재정수지 적자폭이 과거보다 크게 나타나 건전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확장적 재정은 불가피하고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증세는 아직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기존 예산을 보다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새로운 재원으로 추경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회에서 인정해준 예산을 잘 쓰는 것이 '제2의 추경' 효과를 내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또 미국 재무부의 환율보고서 발표와 관련, 한국이 관찰대상국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재무부의 관찰대상국 지정 요건인 '1년간 200억달러 이상의 대미 무역 흑자', '국내총생산(GDP)의 2%를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요건'에 한국이 해당하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