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갑수 이마트 사장(사진=한국경제 DB)

이갑수 이마트 사장(사진=한국경제 DB)

신세계(269,000 +1.32%)그룹이 주력 계열사 이마트(132,000 -1.86%)에 대대적인 인사 쇄신을 단행한다. 이갑수 사장을 비롯한 10여명의 임원이 물러난다. 올 2분기 사상 첫 영업적자를 기록하며 실적이 악화하자 타개책을 찾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 사장은 이날 해임 통보를 받고 주요 임원들에게 작별인사를 했다. 이 사장은 "신세계그룹에서 37년을 근무해 큰 영광이었다"며 "남은 임원들이 소임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물러난 후에는 신세계그룹 관례에 따라 3년간 상근고문직을 맡게 된다.

이 사장은 1982년 신세계그룹에 입사했다. 1999년 이마트로 자리를 옮겨 판매, 상품, 고객서비스 등 주요 부문을 두루 거쳤다. 2014년 이마트 영업 부문 대표에 오른 뒤 6년 동안 이마트를 이끌어왔다.

정용진 부회장의 신임을 받으며 장기간 이마트를 이끌었지만 불황 속 온라인쇼핑 성장에 따른 실적 악화 추세를 반전시키지는 못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이마트가 지난 2분기 첫 영업적자를 내며 실적 악화에 따른 책임론이 대두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2분기 299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이마트는 다음주 이 사장을 비롯해 부사장보, 상무, 상무보 등 11명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이마트는 매년 12월 정기 인사를 단행했으나 올해는 시기를 한 달 이상 앞당긴 것이다. 6월 말 기준 미등기 임원 40명 중 11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