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악화로 국내 항공사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지난 8월부터 한·일노선 이용여객이 줄기 시작해 올해 국내 항공사들의 피해가 5369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윤영일 대안신당 국회의원이 1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대한항공 등 대형항공사 2개와 저비용항공사(LCC) 6개 등 8개 항공사의 8월 한 주 평균 한·일 정기편은 346회로 지난해 같은 기간 830회에 비해 58.3% 감소했다. 여객도 지난해 8월 155만2000명에서 35만여 명(22.7%)이 줄어든 119만9000명을 기록했다.

한·일노선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7개 공항의 운영수입도 올 7~9월 158억44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71억2400만원보다 12억8000만원(7.5%) 줄었다. 한국공항공사가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김포, 김해, 제주, 대구 등 국내 7개 공항의 운영실적이 8월부터 뚜렷한 감소 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들 공항은 지난 7월 합계 수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 늘었지만 8월에는 13.2%, 9월에는 15.6% 줄었다.

인천공항=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