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클러스터 중심 9개 업체 참여
4122억 투자, 전기차 17만7천대 생산
군산시 오식도동 명신 군산공장 정문 [사진=연합뉴스]

군산시 오식도동 명신 군산공장 정문 [사진=연합뉴스]

전북도가 오는 24일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행 협약식'을 명신 군산공장에서 연다고 18일 밝혔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공동화한 군산·새만금산업단지에 명신,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엠피에스 코리아 등 중견기업 4곳과 부품업체 5개 곳이 전기차 클러스터를 만들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델이다.

이들 기업은 2022년까지 4122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17만7000여대를 생산하고 1902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협약 주체는 기업체 대표, 노동자 대표, 전북도, 군산시, 군산 시민단체 등 20개 기관·단체이며 협약안 핵심 내용은 상생협의회 구성·운영, 적정임금, 노동시간, 근로시간 저축제 도입, 원·하청 상생 방안 등으로 알려졌다.

군산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오는 21일 군산대에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시민보고회'를 열어 협약 진행 상황과 내용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지역의 여러 주체가 수차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상생협약안을 만들었고, 세부사항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며 "새 일자리 모델이 전북경제 발전과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