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여 패버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폭언·갑질 논란…오늘 귀국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사진)이 폭언 및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2월 협회장 취임 이후 수시로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 매체가 보도한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오늘 새벽 3시까지 술 먹으니까 각오하고 와요"라고 말한다. 운전기사가 오늘 애 생일이라고 말하자, "미리 이야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잖아"라며 오히려 면박을 준다.

홍보 담당 직원에게는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 등의 기자를 위협하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회사 임직원과의 술자리에서는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듯한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투자협회는 현재 권 회장이 아르헨티나 출장 중으로 추후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회장은 이날 밤 귀국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