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신회장, 5월 만남·7월 통화 등 수차례 한일 상황 공유
이총리, 롯데 신동빈 만나 '한일관계 개선' 의견 공유한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비공개로 만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견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과 재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신 회장과 만찬을 할 예정이다.

배석자 없이 이 총리와 신 회장만 단둘이 만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공개로 이뤄지는 이번 만남은 오는 22∼24일 이 총리가 일본 방문을 앞두고 일본과의 교류가 잦은 신 회장으로부터 일본 정계 분위기, 현지 상황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과 일본인 모친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 여사 사이에 태어났으며 재계 내 대표적인 '지일파'로 꼽힌다.

특히 롯데 사업이 한일 양국이 걸쳐 있어 일본 현지 상황에 정통하고 아베 총리 등 정계 인사들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 총리와 신 회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 소통하면서 한일 관계에 대한 문제의식과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만남 역시 그런 일환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와 신 회장은 지난 5월 미국 루이지애나주 롯데케미칼 공장 준공식 때에도 만나 한일 관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으며, 지난 7월 중순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에도 통화를 통해 한일 현안에 대한 논의를 한 적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