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 100개 기술연구과제 선정
전기차 자동 충전·미세먼지 분해하는 도로 2030년 목표
사진=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사진=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국토교통부가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 수명 연장, 입체도로망 구축,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도 도로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 2030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안전성·편리성·경제성·친환경 등을 4대 핵심가치로 삼아 이와 관련한 목표를 설정하고 구체적인 과제를 선정했다. 4대 분야 목표로는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지원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도로 소음 20%·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을 설정했다.

목표 달성을 위한 중점 추진기술은 100여개로 추렸다. 우선 이동하는 물체도 사용할 수 있는 무선충전 기술을 개발해 도로에 적용한다. 전기차가 도로를 고속으로 달리면서 스마트폰처럼 무선충전을 하도록 만든다는 구상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이 기술은 차량이 정지 상태이거나 저속 주행할 때 무선충전이 가능하도록 카이스트에서 연구 중인데, 고속주행 시에도 무선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및 발광형 차선 개발에도 나선다. 폭설·폭우 시에도 차량 운전자가 차선을 인식해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이다. 도로 포장재에 오염물질 흡착 및 자가분해 기술을 적용해 전국 도로에서 대기오염물질이 분해되도록 하는 과제도 수행한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태풍, 지진, 사고 등 재난이 잦은 도로를 분석하고 보강 대책도 마련한다. 3차원(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바탕으로 공장에서 실제 포장도로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만들어 도로를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하는 기술도 개발하기로 했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 구축에 나설 것"이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 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