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기아차, 그룹사, 스타트업 등 신기술 공유의 장
-스마트팩토리, 친환경차 핵심부품 생산 등 총 146건의 신기술 전시


현대·기아자동차가 의왕연구소 생산기술연구개발동에서 지난 15일부터 4일간 '2019 생산개발본부 신 제조기술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19년 한 해 동안 추진한 생산기술 R&D 성과를 공유함으로써 현대기아차와 그룹사, 사외 파트너 등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이끌어나가자는 취지로 마련한 신기술 공유 행사다.

공개된 신 제조기술은 총 146건에 달한다. 현대·기아차는 AI 기반 객체 영상인식 기술, 완성차 무인 이송 및 공장 내 중량물 운송(AMR) 기술, 레이저를 이용한 다양한 접합 기술, 협동로봇을 응용한 조립 자동화와 자동검사 기술, 친환경차 핵심부품 생산 기술 등과 관련된 98건의 신기술을 상설 전시했다.

현대기아차, '신 제조기술 전시회' 열어


그룹사는 15㎏의 가반하중 및 1.3m에 달하는 작업반경을 통해 작업의 편의성과 균일성, 작업자 안전 확보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고 가반하중 협동로봇(현대위아), 패드리스 구조를 통해 중량을 절감하고 승객의 거주성을 확보한 패드리스 슬림 시트(현대트랜시스) 등 20건의 신기술을 선보였다.

이 밖에 IoT∙AI∙자율주행 분야와 관련된 국내 스타트업 9개 사의 신기술이 전시됐으며 KT, 엔비디아, GE Additive, 볼호프 등 현대기아차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사외 전문기업들이 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소재 신기술 등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사외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사에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각종 지원과 포상을 시행하는 'R&D 테크데이'를 2006년부터 열고 있다. 또 최신 기술과 법규 동향 및 규제 대응 등을 공유하는 '협력사 R&D 관리자 세미나'를 2008년부터 이어오는 등 제품기술 분야에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기아차, 현대차 파비스 군용 트럭으로 개조 '두돈반 대체'
▶ [하이빔]다임러금융, 이제 '모빌리티'라 불러라
▶ 자동차 대신 말(馬) 탄 김정은, 어떤 말(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