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전기자전거 '20팬텀마이크로'

한강 자전거도로 20㎞ 주행
삼성동~여의도 1시간이면 거뜬
[서기열의 핫템, 잇템] "페달 멈췄다 다시 출발하면 누군가 뒤에서 밀어주는 기분"

자전거를 타기에 최적의 계절이다. 스마트모빌리티의 대표주자로 손꼽히는 전기자전거를 타봤다. 생활용으로 언제 어디서든 쉽게 탈 수 있으면서 모터의 동력을 이용해 힘을 덜 들이고 탈 수 있는 자전거다.

2001년 업계 처음으로 전기자전거를 선보이며 기술력을 쌓아온 삼천리자전거의 ‘20팬텀마이크로’ 모델을 택했다. 접이식으로 소형차 트렁크에도 넣을 수 있어 운반이 편하다.

전기자전거의 핵심은 배터리와 모터다. 이 제품은 파워어시스트(PAS) 방식으로 구동된다. 페달을 구르면 안장 아래 내장돼 있는 배터리에서 전력이 공급돼 뒷바퀴에 있는 모터가 돌아가는 구조다. 모터만 굴러가는 ‘스로틀 방식’은 오토바이와 비슷해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없다. PAS 방식은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기열의 핫템, 잇템] "페달 멈췄다 다시 출발하면 누군가 뒤에서 밀어주는 기분"

출근길에 직접 도전해 봤다. 서울 삼성동에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는 여의도 국회의사당까지 20팬텀마이크로를 타고 달려봤다. 모바일 지도 앱(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해 검색해보니 한강 자전거전용도로를 이용할 경우 20.6㎞를 달려야 하는 것으로 나왔다. 핸들 왼쪽에 있는 디스플레이의 전원을 켜고 PAS 1단으로 올리자 미세하게 페달링이 편안해짐이 느껴졌다. 최고 5단계까지 모터의 힘을 빌릴 수 있다. 5단계에서도 최고 속도는 주행 시 안전을 위해 시속 25㎞로 제한해놨다.

잠실종합운동장이 눈에 보이는 곳에서 탄천자전거길로 내려갔다. 자동차가 쌩쌩 달리는 일반도로를 벗어나자 속도를 높여봤다. 청담대교 방향으로 꺾어 길이 넓어지는 한강자전거길에 접어들자 마음 놓고 PAS 5단계까지 올렸다. 페달을 구를 때 힘이 확실히 적게 들었다. 특히 잠시 페달링을 멈춰 속도가 떨어지던 중 다시 페달을 밟기 시작했을 때는 뒤에서 누군가 밀어주는 것처럼 쭉 미끄러져 나갔다. 디스플레이에 표시된 속도는 순식간에 시속 25㎞까지 올라갔다.

그렇게 10분을 달리자 두 허벅지가 뻐근해지며 땀이 송골송골 올라왔다. 20㎞ 남짓을 달리는 데 1시간4분이 걸렸다. 다만 배터리는 PAS 5단으로 계속 달리다보니 4분의 3이 소모됐다. PAS 1단계로는 5시간까지 달릴 수 있게 설계됐다고 한다.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