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소기업 TV 홈쇼핑 공영쇼핑의 직원들이 미공개정보로 주식거래를 해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17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정례회의에서 공영쇼핑 직원 7명과 관계사 직원 1명 등 총 8명에게 시장질서 교란행위를 이유로 4억799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들은 내츄럴엔도텍이 홈쇼핑을 통해 건강기능식품 '백수오궁' 판매를 재개한다는 소식을 미리 듣고 내츄럴엔도텍의 주식을 미리 사뒀다가 주가가 오른 뒤 되팔아 차익을 남겼다.

내츄럴엔도텍은 2015년 '가짜 백수오 파동' 이후 홈쇼핑 판매를 중단했다가 2017년 7월 다시 홈쇼핑을 통해 판매를 재개했다.

내츄럴엔도텍 주가는 판매 재개 발표 당일 상한가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한달도 안돼 2배 이상으로 뛰었다.

제재를 받은 직원 중에는 자신이 직접 주식을 사진 않았지만 다른 직원에게 정보를 알려줬다가 이번에 480만원의 과징금을 내게 된 경우도 있었다.

홈쇼핑에 납품하던 관계사 직원 1명은 홈쇼핑 직원에게서 정보를 전달받아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1만주 넘게 사들여 부당이득을 취했다가 가장 많은 1억9100만원의 과징금을 맞았다.

다만 이들은 불공정 거래행위(미공개정보) 혐의로 형사처벌은 받지 않게 됐다. 직접적인 계약 관계가 없는 등 형사처벌 구성요건에는 해당하지 않아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