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DLF 관련 금감원 분조위 결정 전적 수용"

KEB하나은행이 해외금리와 연계한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했다. 투자상품의 불완전판매 방지책, 고객중심의 영업문화 개선 등 향후 계획도 제시했다.

하나은행은 17일 "DLF로 인해 손님들이 입은 금전적 손실, 심적 고통과 심려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손님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배상 절차 진행에 적극 협조하는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이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투자상품의 불완전판매를 원천적으로 방지하겠다며 5가지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판매한 투자상품이 불완전판매로 판단될 경우 고객에게 철회를 보장하는 리콜제를 도입한다. 리콜 방침이 정해지면 매수 원금과 판매 수수료를 전부 고객에게 돌려준다.

고위험 투자 상품을 판매했을 경우엔 이후 전문가가 검토(리뷰)해 상품 판매 지속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거래신청서, 투자설명서 작성 등 상품 판매 전 과정을 스마트창구 업무로 구현하는 통합전산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한다.

필체 인식 인공지능(AI) 모형을 개발해 고객이 자필로 기재한 필수항목의 누락·오기재 여부를 다시 한번 점검한다.

투자 상품에 대한 상품위원회의 검토 결과는 리스크 관리 운영위원회에 보고하는 절차를 신설하고 상품 도입 단계에서부터 리스크를 점검할 계획이다.

영업문화도 고객 중심으로 개선한다. '확인콜', 프라이빗 뱅커(PB) 평가지표(KPI) 조정, 포트폴리오 적합성 가이드라인 운영 등 세 가지가 중심이다.

앞으로는 영업점에서 고객의 투자성향을 분석한 직후에 콜센터에서 전화를 걸어 본인의 의사를 실시간으로 재확인해 투자성향에 맞는 투자가 이뤄지도록 한다.

올해 하반기 평가부터 PB의 KPI에서 고객수익률의 배점을 대폭 상향하는 것에서 나아가 향후 일반 영업점에서도 고객 수익률을 평가에 반영하도록 확대한다.

고객의 전체 금융자산에 맞춰 고위험 투자 상품의 투자 한도를 설정하는 맞춤형 포트폴리오도 지원한다.

자산관리 역량 강화 방안도 내놨다. 하나은행은 '손님투자분석센터'를 신설, 투자자의 적합성을 관리하는 등 고객 포트폴리오 구성의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도록 했다.

PB와 투자상품 전문인력의 선발 기준, 전문 교육 과정도 강화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