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여력·정부의지·극복경험 있기에 어려움 헤쳐나갈 수 있어"
뉴욕서 한국경제IR을 진행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기획재정부 제공]

뉴욕서 한국경제IR을 진행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해외 투자자를 직접 만난 자리에서 한국 경제의 강한 복원력과 성장을 위한 정책 노력을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나아가는 한국경제'라는 주제로 한국경제 설명회(IR)를 열고 "한국 경제는 튼튼한 대외건전성과 견고한 재정, 균형 잡힌 산업구조의 3대 충격 완충장치를 바탕으로 강한 복원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제임스 퀴글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부회장, 쇼어드 리나트 JP모건 글로벌 기업금융 총괄, 조너선 그레이 블랙스톤 최고운영책임자(COO), 존 스터진스키 핌코 부회장, 허용학 CD&R 파트너, 마이클 쿠시마 모건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 등 IB·자산운용사 관계자 약 100명이 참석해 한국 경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의 복원력이 충분한가"라고 물은 뒤 "대답은 간단하다, 우리의 복원력은 충분하고 강력하다"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부채 비율이 40%를 하회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대비 굉장히 낮은 수준이고, 외환보유액도 4030억달러(9월19일 기준)로 상당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은 매우 균형 잡힌 산업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며 제조업이 반도체, 자동차, 철강, 화학 등으로 분산돼 있고 글로벌 불확실성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국제기구 순위와 국가신용등급, 부도 위험 지표 등을 나열하며 한국 경제의 견조함을 강조했다. 그는 "국가신용등급은 무디스와 S&P, 피치로부터 Aa2, AA, AA-를 유지하고 있다"며 "1997년 후로는 단 한 차례도 강등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32bp(11일 기준)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하는 파생상품으로, 낮을수록 국가 부도 위험이 적다는 의미다.

성장세가 둔화하고는 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비교했을 때는 평균 수준이며 여타 제조업 기반 수출국에 비해서도 양호한 수준이라고도 강조했다.

리스크 요인으로는 가계 부채와 한일 무역갈등을 언급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를 두고는 "한국과 일본 경제 구조는 '윈-윈(Win-win) 관계'였다"며 "일본의 수출규제가 이어진다면 한국 제조업체와 일본 수출업체가 타격을 받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경기 하방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노력과 중장기적으로 성장세를 이어나가기 위한 전략도 제시했다. 우선 내년도 예산안에서 총지출을 9.3% 확대 편성한 확장적 재정정책을 소개하고 한국은행이 7월과 이달 두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제조업 르네상스와 서비스 산업 육성 추진을 소개하고 4차산업혁명에 대응한 전략적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D.N.A(데이터·네트워크·AI)와 빅3(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고 규제 샌드박스 확대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한국 경제는 충분한 정책 여력과 정부의 강력한 의지, 역경을 극복한 전례가 있어 어려운 대내외 여건을 다시 한번 잘 헤쳐나갈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향한 한국의 여정에 동참하라"고 요청했다.
뉴욕 세인트레지스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제IR 모습 [기획재정부 제공]

뉴욕 세인트레지스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제IR 모습 [기획재정부 제공]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