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年1.25%로 되돌아가

금통위원 2명 '동결' 주장에도
"2% 성장 위태" 0.25%P 내려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내렸다. 올해 2%대 성장이 불투명해진 데다 주요국 경제지표도 잇달아 둔화되는 등 대내외 경기 여건이 악화된 데 따른 판단이다.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도 열어뒀다.

기준금리 다시 역대최저…韓銀 "더 내릴 여력 있다"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연 1.50%인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 지난 7월 기준금리를 낮춘 뒤 석 달 만에 재차 인하 카드를 꺼낸 것이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2016년 6월~2017년 11월의 사상 최저 수준(연 1.25%)으로 다시 낮아졌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통위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교역 위축으로 수출과 투자가 부진하고, 소비 증가세도 약화됐다”고 금리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또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은 7월 전망치(2.2%)를 밑돌 것”이라고 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연 1.25%로 낮췄지만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대응할 여력이 아직 남아 있다”며 추가 인하 가능성도 시사했다.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문구를 넣은 것이 향후 시장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를 꺾기 위한 것이냐는 질문엔 “추가 인하 기대를 차단하려는 것이 절대 아니다”며 “대외 리스크 전개 상황과 소비자물가, 가계부채 추이 등을 지켜본 뒤 추가 완화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금통위에서는 이일형, 임지원 위원 등 2명의 금통위원이 ‘금리 동결’ 소수 의견을 냈다.

김익환/고경봉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