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EX 2019 국산헬기 세미나

국산헬기 우선구매 제도 마련을
1조3000억원을 들여 개발한 한국형 기동 헬리콥터 ‘수리온’의 수출을 늘리려면 정부가 국산 헬기 우선 구매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찰과 소방청, 산림청 등이 국내에서 운용 중인 관용헬기 114대 가운데 수리온은 7대(6.1%)뿐이다. ▶본지 8월 20일자 A15면 참조

함대영 중원대 항공운항과 교수(전 건설교통부 항공안전본부장)는 1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산헬기 운용확대 세미나’에서 “항공산업은 정부의 육성 정책이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먼저 수리온 사줘야 수출도 늘어"

수리온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국방과학연구소(ADD),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과 147개 협력업체, 28개 대학·연구기관이 참여한 국책 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하지만 2011년 이후 도입(계약 포함)한 관용헬기 28대 중 수리온은 13대에 그친다. 10대의 헬기를 보유한 소방청에서는 제주소방(1대)만 수리온을 구매했다. 시·도 소방본부가 규정(소방청 기본규격)보다 지나치게 높은 성능을 요구하면서 수리온의 입찰 참여를 차단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국방부가 최근 수리온 대신 미국산 중형 헬기의 성능 개량을 추진 중인 것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이 수입 헬기는 노후화가 심한 데다 성능 개선 비용도 수리온을 개량할 때보다 2조원가량 더 들어가기 때문이다. 안현호 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장은 “1970년대 국산품 애용 정책으로 경제 발전을 이룬 것처럼 항공산업 분야에서도 국산품 우선 구매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