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이어 아세안 교역 2위
한국이 인도네시아와 협의해온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이 사실상 타결됐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인구 면적 국내총생산(GDP)의 40%를 차지하는 대국으로, 정부가 추진해온 신남방 정책의 핵심 국가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엥가르티아스토 루키타 인도네시아 무역부 장관은 16일 인도네시아 탕그랑에서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CEPA가 실질적으로 타결됐다”고 선언하고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CEPA는 자유무역협정(FTA)과 비슷하다. 양국 간 상품·인력이동뿐만 아니라 포괄적 교류·협력까지 포함하는 무역협정이다. 한국은 인도네시아에서 수입하는 품목의 95.5%를, 인도네시아는 한국에서 들여오는 물품의 93%에 대해 관세를 철폐키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문재인 정부 들어 새로 시작하거나 재개한 아세안 국가와의 양자협상 중 처음으로 합의를 이끈 국가가 됐다. 한국은 2012년 인도네시아와 CEPA 협상을 시작했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중단했다. 지난해 9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올 2월 협상을 공식 재개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교역액은 지난해 기준 약 200억달러(약 24조원)로, 아세안 10개국 중 베트남 다음으로 많다. 인도네시아는 한국의 12위 교역 대상국이다. 성장 잠재력도 높은 편이다. 세계 4위 인구대국(2억7000만 명)으로, 평균 연령은 29세에 불과하다. 최근 연 5%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스탠다드차타드는 2030년 인도네시아가 세계 4위 경제대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두 나라는 남은 사안을 마무리한 뒤 연내 최종 타결을 선언하기로 했다. 법률 검토와 영향 평가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협정문에 서명하는 것이 목표다. 이후 국회 비준을 거치면 한·인도네시아 CEPA가 공식 발효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