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 협력사 등 노조 요구안 우려 표명"
"신뢰 빠르게 회복해야 우리 미래에 영향"
픽업트럭 '콜로라도' 소개하는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사진=한국지엠]

픽업트럭 '콜로라도' 소개하는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사진=한국지엠]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16일 소비자와 투자자들의 신뢰를 빠르게 회복해야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금협상 난항을 겪은 만큼 노조 요구처럼 임금을 인상하기 힘들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GM에 따르면 카젬 사장은 이날 오전 부평 본사에서 임원과 팀장 등 간부를 대상으로 긴급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했다.

카젬 사장은 지난 10일 노조의 교섭중단 이후 처음 열린 회의에서 임금협상과 관련해 "우리가 계속해서 비용을 증가시키면 향후 경쟁력 있는 입지를 구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와 올해까지 계속해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므로 잘 생각해야 한다"며 "교섭의 교착 상태를 빨리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을 요구했으며 사측은 임금은 동결하고 신차를 구매할 때 1인당 100만~300만원 규모의 할인 혜택을 주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양측은 3개월에 걸친 협상 끝에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노조는 교섭을 중단, 내년 초 출범하는 차기 집행부로 협상을 미뤘다.

카젬 사장은 "주주와 협력사 등 이해관계자들이 노조 요구안이나 파업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이해관계자들이 우려한다면 소비자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우리의 미래까지 영향을 준다"고 언급했다.

이어 "회사의 미래는 고객, 투자자 등과의 성실한 약속 이행으로 신뢰를 빠르게 회복하는 데 달려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수익성 개선을 중심으로 회사 목표 달성에 전 직원의 동참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그는 4분기 집중 과제로 양질의 제품 생산을 주문하며 "트랙스는 멕시코에서도 생산되는데 한국이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해 한국에 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이 차량을 잘 생산해 우리가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