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식품, '적자' 아이스크림사업 물적분할
사진=한국경제 DB

사진=한국경제 DB

해태제과식품(7,630 +0.39%)이 아이스크림 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한다. 적자 사업의 경영 효율화에 한층 속도를 내 신제품 연구·개발(R&D)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해태제과식품은 16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아이스크림 사업 분할계획서 방안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아이스크림 사업을 단순·물적분할 방식으로 분할해 비상장법인인 해태아이스크림(가칭) 주식회사를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해태제과식품은 상장법인으로 남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배정받는다. 분할기일은 2020년 1월1일이다.

부라보콘, 누가바, 바밤바, 쌍쌍바 등 스테디셀러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해태제과식품은 '빅4' 빙과업체로 꼽힌다. 그러나 해당 사업부문은 과당 경쟁의 영향으로 2012년부터 영업손실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 유통영업망을 갖춰 수년 전부터 가격정찰제와 저수익 제품 단산 등 경영효율화를 꾀했으나 적자기조는 이어졌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매출은 약 1679억원이다.

해태제과는 아이스크림 사업 분리 배경에 대해 각 사업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시장환경 및 제도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해태제과 측은 "경영 효율화를 가속화하고 투자와 신제품 R&D 등에 보다 집중해 아이스크림 사업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자회사인 '빨라쪼'와 프리미엄 제품 개발, 신(新)유통망 구축 등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앞서 해태제과는 지난해 빨라쪼의 구조조정을 실시한 바 있다.

다만 분할 목적 중 하나로 지분 매각을 언급해 금융투자(IB) 업계 일각에서는 매각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해태제과는 분할 목적에 대해 "필요할 경우 외부 투자유치, 전략적 사업 제휴, 기술 협력, 지분 매각 등을 통해 경쟁력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을 도모할 것"이라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다만 해태제과 관계자는 지분 매각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다양한 옵션 중의 하나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해태제과식품 주가는 4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전날보다 20원(0.25%) 내린 7960원에 장을 마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