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성형 진료 비중 계속 증가…작년 13만명 이용·중국인 최다
남인순 "중증질환 치료 등 앞선 의료기술 제대로 알려야"
한국 온 외국인 환자 10명 중 3명은 '성형외과·피부과'로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환자 46만명 중 13만명은 성형외과나 피부과를 찾아 미용성형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 10명 중 4명은 중국인이었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진료과별 외국인 환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을 찾은 외국인 환자는 46만4천452명으로 전년(39만7천882명)보다 16.7% 증가했다.

외국인 환자가 가장 많이 찾은 진료과목은 내과통합으로 8만9천975명(19.4%)이었고, 다음은 성형외과(6만6천969명, 14.4%), 피부과(6만3천671명, 13.7%), 검진센터(4만1천230명, 8.9%), 산부인과(2만4천472명, 5.3%), 정형외과(2만3천864명, 5.1%), 신경외과(1만4천52명, 3.0%), 일반외과(1만2천810명, 2.8%), 치과(1만2천483명, 2.7%) 순이었다.

성형외과와 피부과를 합한 '미용성형' 관련 외국인 환자는 13만640명으로 전체 환자의 28.1%를 차지했다.

미용성형 환자 비중은 2016년 22.4%, 2017년 23.2%에 이어 지난해에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의 41.6%(2만7천852명)는 중국인이었다.

2014년부터 5년간 성형외과를 찾은 중국인은 총 12만8천366명으로 이 기간 성형외과 방문 전체 외국인 24만1천186명의 53.2%를 차지했다.

지난해 중국인 다음으로는 일본인(1만2천299명), 태국인(5천995명), 미국인(3천503명), 베트남인(1천975명)이 미용성형 진료를 많이 봤다.

남 의원은 "외국인환자 유치에서 미용성형 의존도가 낮아지기는커녕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현 정부에서는 중증질환·희귀난치성질환 수술과 치료 등 우리나라의 앞선 의료기술을 제대로 알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는 의료기관은 법률에 따라 유치 환자의 기본정보와 유치경로, 진료정보 등 사업실적을 보건복지부에 보고하게 되어 있다.

하지만 2018년부터는 진료비 정보는 보고대상에서 제외됐다.

2017년 외국인 환자가 지불한 진료비는 총 6천399억원이었다.

남 의원은 "진료비 정보는 외국인 환자 유치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하고 시장의 투명성을 위해 정부가 파악할 필요가 있는 정보"라며 "시행규칙을 개정해 진료비 보고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표] 최근 5년간 진료과별 외국인환자 현황 (단위 : 명)
┌───┬───────┬───────┬─────┬─────┬─────┐
│진료과│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 ├───┬───┼───┬───┼──┬──┼──┬──┼──┬──┤
│ │실환자│ 비율 │실환자│ 비율 │실환│비율│실환│비율│실환│비율│
│ │ │ │ │ │ 자 │ │ 자 │ │ 자 │ │
├───┼───┼───┼───┼───┼──┼──┼──┼──┼──┼──┤
│내과통│79,377│22.3% │79,091│21.3% │85,0│20.0│80,5│20.2│89,9│19.4│
│ 합2) │ │ │ │ │ 75 │ % │ 07 │ % │ 75 │ % │
├───┼───┼───┼───┼───┼──┼──┼──┼──┼──┼──┤
│성형외│36,224│10.2% │41,263│11.1% │47,8│11.3│48,8│12.3│66,9│14.4│
│ 과 │ │ │ │ │ 81 │ % │ 49 │ % │ 69 │ % │
├───┼───┼───┼───┼───┼──┼──┼──┼──┼──┼──┤
│피부과│29,945│ 8.4% │31,900│ 8.6% │47,3│11.1│43,3│10.9│63,6│13.7│
│ │ │ │ │ │ 40 │ % │ 27 │ % │ 71 │ % │
├───┼───┼───┼───┼───┼──┼──┼──┼──┼──┼──┤
│검진센│35,858│10.1% │34,284│ 9.3% │39,7│9.3%│39,1│9.8%│41,2│8.9%│
│ 터 │ │ │ │ │ 43 │ │ 56 │ │ 30 │ │
├───┼───┼───┼───┼───┼──┼──┼──┼──┼──┼──┤
│산부인│19,039│ 5.4% │18,986│ 5.1% │23,0│5.4%│20,1│5.1%│24,4│5.3%│
│ 과 │ │ │ │ │ 81 │ │ 45 │ │ 72 │ │
├───┼───┼───┼───┼───┼──┼──┼──┼──┼──┼──┤
│정형외│19,211│ 5.4% │22,468│ 6.1% │24,1│5.7%│22,7│5.7%│23,8│5.1%│
│ 과 │ │ │ │ │ 21 │ │ 30 │ │ 64 │ │
├───┼───┼───┼───┼───┼──┼──┼──┼──┼──┼──┤
│신경외│10,307│ 2.9% │11,013│ 3.0% │12,5│2.9%│13,0│3.3%│14,0│3.0%│
│ 과 │ │ │ │ │ 13 │ │ 68 │ │ 52 │ │
├───┼───┼───┼───┼───┼──┼──┼──┼──┼──┼──┤
│일반외│12,465│ 3.5% │13,415│ 3.6% │13,5│3.2%│11,2│2.8%│12,8│2.8%│
│ 과 │ │ │ │ │ 95 │ │ 38 │ │ 10 │ │
├───┼───┼───┼───┼───┼──┼──┼──┼──┼──┼──┤
│ 치과 │11,707│ 3.3% │11,309│ 3.1% │12,9│3.1%│13,3│3.3%│12,4│2.7%│
│ │ │ │ │ │ 84 │ │ 07 │ │ 83 │ │
├───┼───┼───┼───┼───┼──┼──┼──┼──┼──┼──┤
│ 안과 │14,618│ 4.1% │11,230│ 3.0% │12,3│2.9%│11,4│2.9%│10,9│2.4%│
│ │ │ │ │ │ 35 │ │ 02 │ │ 38 │ │
├───┼───┼───┼───┼───┼──┼──┼──┼──┼──┼──┤
│한방통│11,743│ 3.3% │13,218│ 3.6% │18,0│4.2%│20,3│5.1%│22,0│4.8%│
│ 합3) │ │ │ │ │ 11 │ │ 43 │ │ 63 │ │
├───┼───┼───┼───┼───┼──┼──┼──┼──┼──┼──┤
│ 이외 │74,895│21.1% │82,316│22.2% │88,7│20.9│73,8│18.6│81,9│17.6│
│진료과│ │ │ │ │ 01 │ % │ 10 │ % │ 25 │ % │
├───┼───┼───┼───┼───┼──┼──┼──┼──┼──┼──┤
│총 합 │355,38│100.0%│370,49│100.0%│425,│100.│397,│100.│464,│100.│
│ 계 │ 9 │ │ 3 │ │380 │ 0% │882 │ 0% │452 │ 0% │
└───┴───┴───┴───┴───┴──┴──┴──┴──┴──┴──┘
※ 진료과별 실환자 : 1명의 환자가 복수의 진료과를 방문한 경우, 방문한 진료과별로 1명으로 표기
※ 내과통합 : 일반내과, 감염내과, 내분비대사내과, 류마티스내과, 소화기내과, 순환기내과, 신장내과, 알레르기내과, 혈액종양내과, 호흡기내과, 가정의학과(11개 진료과)
※ 한방통합 : 한의과, 한방내과, 사상체질의학과, 한방부인과, 한방재활의학과, 한방피부과, 침구과, 한방신경정신과, 한방소아과, 한방이비인후과, 한방안과(11개 진료과)

[표] 최근 5년간 성형외과 국적별 외국인환자 유치 현황 (단위 : 명)
┌─────┬─────┬─────┬────┬────┬────┬────┐
│ 구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계 │
├─────┼─────┼─────┼────┼────┼────┼────┤
│ 중국 │ 24,854 │ 26,537 │ 27,646 │ 21,477 │ 27,852 │128,366 │
├─────┼─────┼─────┼────┼────┼────┼────┤
│ 일본 │ 1,561 │ 2,809 │ 2,724 │ 5,947 │ 12,299 │25,340 │
├─────┼─────┼─────┼────┼────┼────┼────┤
│ 태국 │ 346 │ 1,032 │ 2,186 │ 4,000 │ 5,995 │13,559 │
├─────┼─────┼─────┼────┼────┼────┼────┤
│ 미국 │ 1,212 │ 1,531 │ 2,395 │ 2,766 │ 3,503 │11,407 │
├─────┼─────┼─────┼────┼────┼────┼────┤
│ 베트남 │ 656 │ 672 │ 1,074 │ 1,497 │ 1,975 │5,874 │
├─────┼─────┼─────┼────┼────┼────┼────┤
│ 러시아 │ 1,506 │ 1,073 │ 1,366 │ 1,414 │ 1,684 │7,043 │
├─────┼─────┼─────┼────┼────┼────┼────┤
│인도네시아│ 642 │ 775 │ 962 │ 934 │ 1,275 │4,588 │
├─────┼─────┼─────┼────┼────┼────┼────┤
│ 싱가포르 │ 615 │ 874 │ 1,297 │ 1,205 │ 1,162 │5,153 │
├─────┼─────┼─────┼────┼────┼────┼────┤
│ 몽골 │ 562 │ 670 │ 844 │ 935 │ 913 │3,924 │
├─────┼─────┼─────┼────┼────┼────┼────┤
│카자흐스탄│ 748 │ 1,029 │ 949 │ 958 │ 880 │4,564 │
├─────┼─────┼─────┼────┼────┼────┼────┤
│ 캐나다 │ 198 │ 257 │ 498 │ 617 │ 767 │2,337 │
├─────┼─────┼─────┼────┼────┼────┼────┤
│ 캄보디아 │ 54 │ 98 │ 131 │ 208 │ 566 │1,057 │
├─────┼─────┼─────┼────┼────┼────┼────┤
│이외 국가 │ 3,270 │3,906 │5,809 │6,891 │8,098 │27,974 │
├─────┼─────┼─────┼────┼────┼────┼────┤
│합계 │36,224 │41,263 │47,881 │48,849 │66,969 │241,186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