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지주 제공

사진=롯데지주 제공

롯데그룹 유통사업 부문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입점을 돕기 위해 '2019 창업대전' 행사를 열었다.

롯데그룹 유통사업 부문은 지난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유통계열사 8곳과 중소기업 220곳이 참여한 '2019 창업 대전'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롯데는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2016년부터 이 행사를 열어왔다.

2016년부터 진행된 창업 대전은 올해 참여 기업 조건을 중소기업에서 7년 이내 창업기업까지 확대했다. 참가 계열사도 e커머스를 추가해 총 8곳으로 늘렸고 온라인으로도 입점 채널 범위를 넓혔다는 설명이다.

행사에서는 80여 명의 롯데 유통 계열사 상품 기획자들이 기업 특성에 따른 1대 1 맞춤 컨설팅을 진행했다.

롯데는 행사에 참여한 협력사 중 해외 진출에 적합한 기업을 선정해 롯데홈쇼핑이 주최하는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통한 해외 판로 개척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은 "롯데그룹의 국내 최대 유통망을 통해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상생을 최우선 가치로 관련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