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가 핀테크업체 토스를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참여한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이 올 초 선거 공약으로 내세운 중소기업 전문 은행 설립 대신 인터넷전문은행의 주주로 나서는 것이다.

중기중앙회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하는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주사로서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의결권 기준 지분율 34%로 최대 주주이다. 중기중앙회는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와 함께 각각 지분 10%를 보유,2대 주주로 참여한다.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과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벤처캐피탈(VC)이 참여한다.제3 인터넷전문은행은 이날까지 예비인가 신청을 받고 오는 12월 선정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본인가를 거쳐 빠르면 2021년부터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의결했다.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중기중앙회의 현장 전문성이 토스뱅크의 혁신 역량과 결합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