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이후 재도전 검토했지만 결국 포기
"내부 전략적인 판단에 따라 내린 결정"
키움증권,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 안한다

다우키움그룹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재도전을 하지 않기로 했다.

다우키움그룹은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하지 않는다고 15일 밝혔다.

다우키움그룹은 지난 5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불허 결정 이후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에 대한 검토를 지속해왔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내부 전략적인 판단에 따라 예비인가를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인터넷은행 설립을 위한 규제가 너무 촘촘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다만 이에 대해 키움증권 측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