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
한경닷컴·법무법인 율촌 공동개최
한경닷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 주최하는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하영춘 한경닷컴 대표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한경닷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 주최하는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하영춘 한경닷컴 대표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이 얼마나 산업계에서 실제 적용되는지가 중요합니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는 포럼으로 만들겠습니다."

하영춘 한경닷컴 대표(사진)는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포럼은 한경닷컴 창립 20주년을 맞아 한경닷컴과 법무법인 율촌이 공동개최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새로운 기회를 찾아서' 주제로 열린 디지털 ABCD 포럼은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인 △인공지능(AI) △블록체인(Blockchain) △클라우드(Cloud) △데이터(Data)의 머릿글자를 모아 명명했다. 이들 요소를 융합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화두를 정확히 이해하고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하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기술을 선도하는 업계에서 이들 기술을 얼마나 우리 산업계에 적용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보려 하는 게 포인트"라며 "그라운드X, 스켈터랩스 등 업계 상황을 살펴보고 학계 연구 수준이 어느 정도 실용화됐는지도 진단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리 좋은 연구도 상용화가 안 되면 의미가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구글 아마존은 모두 차고에서 창업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는데 독창성과 자율성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라며 "국내에서도 이런 독창성과 자율성이 갖춰진 환경이 있어야 4차산업이 발전할 수 있기에 어떠한 법적 쟁점이 있는지도 짚어보겠다"고 덧붙였다.

포럼은 국내 산업계 및 학계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AI·블록체인·클라우드·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에 대한 강연과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포럼에는 하 대표와 윤세리 법무법인 율촌 명예 대표변호사를 비롯해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 박수용 한국블록체인학회장,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 등 국내외 인사 500여명이 참석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