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 '빈곤 완화' 연구 3명 수상…뒤플로, 역대 두 번째 女 수상자

올해 노벨경제학상은 빈곤 퇴치에 관해 연구한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경제학과 교수(58), 에스테르 뒤플로 MIT 경제학과 교수(47), 마이클 크레이머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55) 등 세 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 이들 교수를 2019년 제51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세 교수는 저개발 국가의 빈곤 원인을 밝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교육 효과를 규명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바네르지 교수와 뒤플로 교수는 부부 학자로, 공급자 중심의 정부 지원과 해외 원조가 빈곤 완화에 왜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지를 밝히는 데 천착했다. 뒤플로 교수는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두 번째 여성 학자이면서 최연소 학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크레이머 교수는 개인 역량보다는 전문가들의 협업을 통한 빈곤, 기아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김익환/고경봉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