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新예대율' 규제 도입 여파
소득 부진에 신용위험도 높아져
中企 대출 문턱은 낮아질 듯
올해 4분기 은행권의 가계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한층 깐깐해질 전망이다. 반면 중소기업의 대출 문턱은 낮아져 돈 빌리기가 한층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금융회사 대출행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올 4분기 국내 은행의 가계 주택담보대출 태도지수는 2로 지난 3분기(16)보다 14포인트 떨어졌다. 이 지수는 금융회사의 대출 태도를 -100부터 100 사이 숫자로 나타내며 전망치가 마이너스면 대출 심사를 강화하겠다는 금융회사가 그렇지 않은 곳보다 많다는 의미다. 플러스면 그 반대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태도지수는 -3으로 전분기(3)보다 내려갔다. 가계 일반대출 태도지수도 전분기 7에서 -3으로 떨어졌다. 2020년부터 도입되는 새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 규제에 따르면 가계대출을 줄여야 예대율을 떨어뜨릴 수 있다. 예대율을 산출하는 과정에서 가계대출에 높은 가중치를 적용하기 때문이다. 대기업대출 태도지수는 -3으로 전분기(10)에 비해 심사가 보다 깐깐해질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중소기업대출 태도지수는 7로 전 분기(27)보다 낮아졌지만 플러스를 유지했다. 우량한 중소기업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은행들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 결과다.

비은행 대출 문턱도 높아질 것으로 나타났다. 상호저축은행(4)을 제외한 신용카드회사(-13), 상호금융조합(-19), 생명보험회사(-1) 등 모든 업권에서 대출태도지수가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이들 금융회사가 여신건전성 관리를 한층 강화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가계와 기업의 신용위험은 한층 커질 전망이다. 4분기 은행들의 가계신용위험지수는 17로 전분기(10)보다 7포인트 올랐다. 경기 부진으로 가계소득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빚 상환 능력이 약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차입금 상환 능력이 떨어지고 있는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지수도 30으로 전분기(33)에 이어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대기업 신용위험은 이보다 낮은 13으로 나타났다.

은행의 대출 수요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수요(10)와 가계 일반대출 수요(13)는 모두 0을 넘어 대출 수요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