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2년 상용화 목표

車부품 생태계 구축된 울산
미래車 클러스터로 지정된 세종
"혁신거점 간 연계로 성과 창출"
정부가 울산시 세종시와 함께 자율주행자동차의 조기 상용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울산시와 세종시는 14일 울산시청에서 ‘자율주행차 개발 및 서비스 실증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MOU)’을 맺었다.
울산시와 세종시는 14일 자율주행차 협약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원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윤석무 세종테크노파크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울산시와 세종시는 14일 자율주행차 협약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원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윤석무 세종테크노파크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작년 국가혁신 클러스터 지정을 계기로 미래차 협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 협약에는 울산테크노파크와 세종테크노파크도 참여했다. 두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에 다리를 놓은 산업통상자원부는 2022년까지 세종시에서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다. 2025년엔 자동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스마트카 시장이 세계적으로 420억달러 규모로 커지는 만큼 정부에서도 선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울산시가 전기·수소자동차 등 친환경차 기반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세종시가 이 자율주행차를 실증·상용화한다는 게 골자다. 앞서 울산과 세종시는 작년 10월 초소형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위한 국가혁신 클러스터 지구로 각각 지정됐다. 지역별 혁신성장 거점을 육성하는 정부 균형발전 정책의 일환이다.

울산과 세종시는 미래형 자동차를 개발·실증할 최적의 여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울산은 단일 규모로는 세계 최대인 현대자동차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부품산업 생태계가 잘 구축돼 있다. 아이오닉 등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를 제작하고 있는 데다 커넥티드 자동차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를 울산 내 7㎞ 구간에 설치하기도 했다. 작년엔 지자체 최초로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울산서 개발·세종서 시험운행…'자율주행車 동맹' 달린다

세종은 세계 최초의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다. 올 7월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시내 버스전용차로(BRT)에선 자율주행버스 시험 운행을 준비하고 있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국가혁신 클러스터의 성패는 지역 간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성과를 얼마나 창출하느냐에 달렸다”며 “지자체의 자발적인 참여를 끌어내도록 정부 차원에서 재정지원 확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선 내년에 자율주행차를 처음 시판하는 데 이어 2035년 2000만 대 이상 시장이 형성될 것이란 게 산업연구원의 예상이다. 정부는 특히 세종시를 자율주행차 상용화의 거점도시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2021년 자율주행 실증구간을 크게 늘리고 2022년엔 전국 최초로 상용화하기로 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