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주민을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14일 기탁했다. 현대차그룹은 성금과 별도로 피해 지역에 생수,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이재민들이 옷가지를 신속하게 정리할 수 있도록 세탁기 3대와 건조기 3대가 실린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2대도 투입했다. 태풍 피해를 입은 현대차그룹 고객에게는 수리비를 최대 50% 할인해 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