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대구 미래자동차엑스포서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가 오는 17일 개막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에 참가해 자율주행차에 사용되는 ‘고정밀 지도’ 기술을 선보인다.

2015년 자율주행차용 고정밀지도 기술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기 시작한 맵퍼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현재 개발 중인 고정밀 지도와 이를 자율주행차량에 전송하는 장치의 시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18일엔 세션을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고정밀지도 기술 동향과 자율주행 사업에 대한 비전을 발표할 계획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