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사명 변경을 더 이상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자리에서다.

정 사장은 “사명 변경을 아직 추진하고 있느냐”는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대해 “실질적으로 (사명 변경) 검토를 중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컨설팅 업체 의뢰는) 지난해 5월의 이야기이며 작년 국감 이후 내부적으로 당분간 추진을 보류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이 사명 변경이 보류인지 중단인지 다시 묻자, 정 사장은 “이미 보고 있지 않은 내용”이라며 “실질적인 중단”이라고 답했다.

앞서 한수원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탈원전) 정책 기조에 발맞춰 회사명에서 ‘원자력’이란 단어를 빼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컨설팅업체에 의뢰했다. 이에 세계 최고의 원전 기술을 갖고 있는 원자력 전문기관이 ‘원자력’이 들어간 사명을 바꾸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일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