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합병, 정부가 검토 의사 없다고 해 방법이 없다"
이동걸 "한국GM 노조, 긴미래 보고 노사협의 임해달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산은이 2대 주주인 한국지엠(GM)의 노사 갈등이 장기화하는 것과 관련해 14일 "노조가 긴 미래를 보고 노사 협의에 임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미국 GM 본사가) 협약 외 물량을 (한국 공장에서) 빼면 회사 경영이 어려워지고, 노조 반발이 더 심해져 GM의 한국 철수 명분이 커진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이 회장은 "(트랙스 등) 협약 외의 물량을 빼는 부분은 제동을 걸 수 없다"면서도 "다만 노사간 협의를 통해 그 물량이 한국에서 계속 생산될 수 있도록 바라고 있고, 회사에 그런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GM 노조는 사측과 임금협상·단체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8월 20일부터 부분 또는 전면 파업을 이어왔다가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노조 요구와 관련해 미국 본사와 협의하겠다고 밝히자 이달 1일 파업을 중단했다.

그러나 최근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다.

이 회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제기했던 산은과 수출입은행의 합병론에 대해선 "정부 측에서 당분간 검토할 의사가 없다는 표명이 있었기 때문에 저로서는 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수은을 상대로 이날 연 국정감사에서 행장 직무대행인 강승중 부행장은 산은·수은 합병론에 대해 "(두 기관 각자) 필요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는 게 적절하다"며 "불필요한 낭비와 중복을 제거하기 위해 협의채널이 가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일본이나 유럽연합(EU) 등 다른 나라의 경쟁당국 승인을 받지 못하거나 합병의 실익이 없는 조건부 승인이 이뤄질 수 있다는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의 지적에 "그 부분까지 포함해 현대중공업이 다각적 방안을 강구해 승인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대우조선 노조 쪽에선 한국의 조선산업 부흥을 위한 이 조치에 맹목적인 반대를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