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미래 사업가' 육성

모든 계열사서 인재 추천받아
3개월 심사 끝에 100여명 선발
"꿈 크게 갖고 성장에 집중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구광모 LG그룹 회장(41)이 그룹 내 ‘미래 사업가’들을 만났다. 도전을 통한 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미래 사업가들의 직급은 임원이 아니다. 책임(차장·부장)급뿐만 아니라 선임(대리·과장)급도 있다. 10대 그룹에서 가장 젊은 총수가 젊은 인재 발굴과 육성을 통해 본격적인 미래 준비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본지 7월 8일자 A15면 참조
'젊은 인재' 만난 구광모…"용기있는 도전하라"

‘젊은 인재’ 사업가로 키운다

13일 LG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11일 경기 이천에 있는 LG인화원에서 ‘미래 사업가’로 선정된 젊은 인재 100여 명과 만찬을 함께했다. 올 하반기부터 도입한 ‘LG 미래 사업가 육성 프로그램’에 선발된 인원이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꿈을 크게 갖고 힘차게 도전해 더 큰 미래를 위한 성장에 집중해 달라”며 “고객을 위해 흘린 땀과 노력이 LG의 미래라는 것을 꼭 기억해 달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여러분이 사업가로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올해 처음 도입된 미래 사업가 육성 프로그램은 구 회장이 집중하고 있는 ‘미래 준비’의 일환이다. 각 계열사에서 미래의 사업가로 키울 만한 핵심 인재들을 추천받아 약 3개월간의 심사 끝에 100여 명을 육성 대상자로 선정했다. 30대부터 40대 초반까지 젊은 인재들을 뽑은 것도 특징이다. LG그룹 관계자는 “변화를 위한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젊은 인재들을 육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LG가 기존의 관성을 깨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나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그룹이 미래 사업가를 육성하는 이유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미래 먹거리’를 찾아내고 시장을 개척하는 현장의 사업가들이 그룹 내에 많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교육 프로그램도 이들이 사업가 마인드를 키울 수 있도록 설계됐다. 선배 경영인으로부터의 멘토링은 물론 직무 특화 교육을 받고, 도전 과제도 수행하게 된다.

“실패 두려워 말고 도전하라”

실패에 대한 부담 없이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사업가적 기질을 발휘할 기회도 준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신규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이를 사업화하는 도전 과제 등이 주어진다.

LG그룹이 최근 집중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그룹 내 젊은 미래 사업가들이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구 회장은 만찬에서 이들에게 “의미 있고 용기 있는 도전을 응원하겠다”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메시지도 전달했다.

구 회장은 취임 이후 미래 대비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지난해 6월 구 회장이 신임 총수로 취임했을 당시 LG그룹은 “구 회장은 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과 함께 경영 현안을 챙기며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인재 육성’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올 2월 서울, 4월에는 미국에서 열린 이공계 석·박사 대학원생 대상 ‘LG 테크 콘퍼런스’를 직접 찾아 R&D 인재 유치에 공을 들였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해 경기 평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 대전 LG화학 기술 연구원,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기업 벤처캐피털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 등을 연이어 방문하며 ‘미래 먹거리’ 발굴에도 힘쓰고 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