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9 청춘커피페스티벌’에서는 가수 ‘은종’이 오후 무대를 장식했다.

은종은 ‘토끼와 거북이’라는 노래로 무대를 열었다. 100여 명의 관람객들이 무대 앞에 모여 앉아 노래를 흥얼거렸다. 은종이 노래를 부르던 중 ‘하나, 둘’이라는 가사가 나오자 손가락을 하나 둘 피며 공연을 즐기는 관객들도 있었다.

두 번째 노래는 ‘어 썸’이었다. 은종이 노래를 시작하기 전 ‘어쩜’, ‘어썸’ 등의 후렴구를 알려주며 “같이 따라해주실 거죠?”라고 묻자 “네!”라는 힘찬 대답이 돌아왔다. 노래가 시작되자 관람객들은 즐겁게 후렴구를 따라했다. 카메라가 관객 쪽을 비추자 부끄러운 듯 얼굴을 숙이기도 했다. 몇몇 관람객들은 노래에 맞춰 고개를 좌우로 흔들고 손을 크게 흔들기도 했다. 노래가 끝날 때 마다 큰 박수와 함성소리가 울려펴졌다.

공연을 보던 김미선 씨(35)는 “집 안에만 있기가 답답해 어머니와 아들을 데리고 밖에 나왔다가 페스티벌에 참여하게 됐다”며 “좋은 노래도 듣고 추억을 만들다 간다”고 말했다.

은종의 세 번째 노래 ‘가을 아침’이 흘러나오자 무대 앞 관람객은 250여 명으로 늘었다. 이상우 씨(27)는 “쇼핑하러 왔다가 페스티벌에 들렀다”며 “줄서서 이벤트 참여하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커피를 마시다가 앉아서 음악 들으니 ‘힐링’이 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